[일기를 쓰고 수필이라 하고 싶다.] 28살, 무의도여행. #2

28살, 여행가다. #1

그렇게 나는 여행을 떠났다.

비록 서울 주변 인천이지만 설렜다.

지금은 모든 일정을 마치고 숙소에 들어왔다. 밤 11시가 다되가는군…

음… 오늘 하루를 돌아보면 망했다고 볼 수 있다.


공항철도를 타고 영종도에 왔다. 이곳에 숙소를 잡았는데, 아무것도 없었다. 숙소에 도착했을때는 6시가 좀 넘었다. 을왕리에서 일몰을 보면 좋다길래 검색을 해보니 6시쯤 일몰이라고 하더군. 늦었다. 늦었지만 이왕왔으니 바다라도 봐야지 하며 을왕리 해수욕장으로 간다.

나는 차가 없어서 지하철과 버스를 타야했는데, 마찬가지로 을왕리 해수욕장도 버스를 타고 갔다. 을왕리 해수욕장 앞에 마시랑 카페라는 있다고 한다. 이 카페가 유명해서 이 카페를 목적지로 가기 시작했다.

네이버 지도가 가라는대로 가고 버스에서 내렸다. 이제 걸어서 가라고 한다. 네이버지도가 걸어가라는 길목을 보는데 아무것도 안보인다. 앞이 아무것도 안보인다. 가로등도 없다. 사람도 없다. 여기까지 왔는데 카페를 가겠다, 바다를 보겠다라는 마음으로 나는 그 길목으로 들어가본다. 조금 들어가다가 개가 멍멍 짖어서 너무 놀랐다.

그래서 다시 뒤로 돌아갔다. 후.. 고민을 하다가 다른 길로 좀 돌아가면 낫지 않을까 싶어 돌아가기로 했다. 돌아가는데 거기도 어두웠다. 하지만, 앞에서 사람이 나오는걸 보고 아.. 여기가 그래도 사람들이 지나다닐수 있는 길 이구나 생각하며 그 어두운 길을 걸었다.

정말 무서웠지만, 잘 참고 20분정도 걷다보니 마시랑 카페를 발견했다. 마시랑 카페는 되게 큰 카페였는데, 한.. 100명쯤 사람이 있지 않았을까? 싶다. 컸고 사람도 많았다. 설날인데 왜이렇게 많을걸까.. 싶었다. 카페 앞에는 바다가 있었는데 도착했을땐 이미 8시쯤이여서 어두웠고 바다도 잘 보이지 않았다. 이 때 망했다 생각했다.


그렇게 바다구경을 잠깐하고 책도 봤다. 책은 밑줄긋는남자라는 책이다. 내용은 골때리는데, 여자주인공이 우연히 도서관에서 책을 빌렸는데 그 책에 밑줄이 그어져있다. 그리고 누가 책을 추천하는 메모도 남겨놓는다. 그래서 그 밑줄과 보라는 책을 보면서 밑줄긋는 남자와 사랑에 빠진다. 그렇게 그 둘은 서로 밑줄을 그으면서 자기가 하고싶은 말을 한다. 그러다 밑줄긋는남자인 척 하는 남자를 만났지만 아니라는 것을 알고 밑줄긋는남자를 찾고 있다.

꽤 재밌게 보고 있다. 80퍼센트 읽었는데 아직 밑줄긋는남자를 못만났다. 궁금하다.


책을 어느정도 보다가 밥을 먹으러간다. 이번엔 좀 가로등이 있는쪽으로 돌아서 걸어갔다. 걸어가는길에 조개구이집을 발견했고 그 집으로 들어갔다. 그 식당에는 나밖에 손님이 없었다. 가족이 운영하는 곳이였던 것 같다. 아빠와 엄마, 딸, 아들. 넷이 있었고 고양이 2마리가 있었다. 내가 들어오니 분주하게 준비를 해주셨다. 그 집에서 바지락칼국수를 먹었다. 바지락칼국수에 바지락, 게, 조개, 새우 되게 많았다. 그리고 그릇의 크기는 음.. 내가본 칼국수 그릇중에서 제일 컸다. 어느정도라고 해야할까? 지금까지 살면서 본적이 없는 크기의 그릇이다.


칼국수를 열심히 먹고 있는데 고양이 한마리가 의자 위로 올라와서 나를 째려봤다. 그러니 아주머니가 고양이에게 소리쳤다. 고양이 이름이 기억이 안나는데, 냐옹이로 하겠다. 냐옹아 일로와! 얘가 좀 사납게 생겼죠? 하면서 나한테 말을 걸었다. 나는 같이 밥먹는것 같아 좋다. 귀엽다 라고 이야기를 해줬다. 그 고양이는 하얀색 고양이인데 좀 뚱뚱했다. 의자에 올라와서는 나를 쳐다봤다. 내가 후루룩하고 먹으면 귀를 움직인다고 아주머니가 말해줬다. 아무튼 그곳에서 맛있게 칼국수를 먹고 이제 숙소로 간다. 참, 칼국수는 만원이였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은 걷고 버스를 타고 그래야 했다. 가는 길에 폭죽놀이 하는 것도 봤다. 가는길에 멀어 지나가는 차들에게 나좀 태워서 지하철역까지 가줘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그냥 하염없이 걸었다. 노래를 빵빵 틀으면서 걸었는데 나름 운동도 되고 좋았다. 그렇게 걷다 버스를 타고 이제 숙소로 들어왔다. 숙소로 들어와서 침대에 누워 일기를 쓰고 있다. 지금 시간은 저녁 11시다.


글을 쓰면서 느낀점은 시간이 참 빨리가고, 별일이 없는데도 이렇게 쓸말이 많다는 게 놀랍다. 내 인생도 어쩌면 소설같은게 많다. 라는 생각도 들었다. 걷다보니 폭죽도 터지고, 고양이가 내 앞자리에 앉아서 내가 밥먹는걸 구경하고, 바다를 보러 왔다가 물빠진 아무것도 안보이는 깜깜한 바다를 보고.. 나름 재밌다.


내일이 기대된다. 내일은 카페에 일찍가서 낮의 바다를 구경하고 싶다. 그리고 맛있는 밥을 먹을꺼고 카페에서 여유롭게 책을 읽고 코딩을 할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