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미야 형제

이 책에 주인공들은 마미야 형제입니다.

마미야 형제는 연애를 해본 적 없지만, 나름 재밌게 살고 있습니다. 연애를 하려고 노력도 하지만, 잘 안됩니다. 그리고 그들은 연애를 위해 파티를 엽니다.

이 책에서는 마미야 형제 뿐만 아니라 주변 등장인물들의 연애 이야기도 나옵니다.

가볍게 읽기 좋았습니다.

작가는 반짝반짝 빛나는, 열정과 냉정 사이를 쓴 작가입니다.


읽으면서 생각들었던건 몇개 적어봅니다.

추억이 있고 추억을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 형제에게는 서로가 그런 사이였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저도 제 옛날 일들을 생각해보게됐습니다.

추억들이요.

같이 여행가고, 게임했던 것

동아리에서 지냈던 일들, 여러가지요.


연애는 형제뿐만 아니라 누구나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그들에게도 어렵고 저에게도 어려운게 연애였습니다. 연애를 하고 있어고 연애는 어려워요.

좀 더 이해하고, 이야기도 잘 들어주고

관심가져주고 그래야지!


또 연애가 당연한건가?

우리는 누군가를 만나면 남자친구 있냐 여자친구있냐 라는 질문을 많이 듣고 많이 합니다.

왜 그걸 당연시 여기고 남친, 여친이 없으면 뭔가 진 것 같은 느낌?

심지어 놀림을 받거나 안쓰럽게 보거나

넌 연애좀 해야해

그런 소리를 들어야할까요

나 자체도 최근에 후배를 만났는데

여자친구 생겼냐 사람좀 만나라 라고 조언을 했습니다.

여자친구가 있어야 한다가 당연한게 아닌데 말이죠. 없어도 행복할 수 있는거고요. 제가 편견이랄까 그런게 있었구나 생각했습니다.


가벼운 소설, 소확행,

재밌게 읽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