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신짜오, 신짜오

쇼코의 미소 책은 여러 개의 단편으로 구성돼있다. 신짜오는 그 중 1개의 단편이다.

주인공은 독일에서 베트남 가족을 만났다.

주인공의 가족과 베트남 가족들과는 잘맞았고 일주일에 1번씩 같이 저녁을 먹었다.

다같이 저녁식사중에 주인공은 이렇게 말한다.

우리 한국은 아무도 해치지 않았어! 그쵸 아빠

주인공은 13살이었고 자신이 알고있는거로 봤을땐 그런것이다. 배운적도 없다.

그 말은 베트남 가족에겐 상처였고, 한국가족에게도 상처였다.

베트남 사람들은 베트남 전쟁에 한국사람들이 용병으로 와서 우리 사람들을 죽였고, 그걸 경험한 사람들이였다. 그리거 한국가족에겐 남의 나라 전쟁에 나가 형이 죽어 슬펐던것이다.

이걸보면서..

베트남가족과 한국가족은 서로 잘맞았고, 이해해주려했다. 하지만, 가슴속 상처가 둘 사이를 멀어지게 할 수 있다는걸 책에서 느꼈다.

또, 나에겐 당연하다고 생각하는게 다른사람한테는 당연하지 않을 수 있다.

우리 주인공 13살 친구에겐 자기가 배운게 한국은 다른나라 침략안하는 착한 나라로 배웠으며, 자기가 아는것을 당연하다 생각하고 칭찬받으려고 말한것일 뿐이다.

무언가를 당연히 생각하고, 편견을 갖는 것에 주의하자. 그리고 그게 다른사람에게는 상처를 줄 수 있다.

다시생각해보면 나도 상처준기억도 있고 상처받은 기억도 있다. 뭔가를 단정짓고 내 기준에서 누군가를 평가해서 상처주지 않겠다.

뭐 이런 일이 있었다. 아는 형이 나에게 넌 5천만원도 못모았냐? 이렇게 말한적이 있다. 이때 나는 되게 상처받고 자극받았다. 그때쯤 나는 첫 직장을 갖고 1년 반밖에 안됐다.

그 형에게는 그게 당연한 일이라듯이 나를 비난하듯이 놀란듯이 말했고, 난 기분이 나빴다.

그래.. 지금 다시 돌아보면.. 나에게 자랑하고 싶은것일수 있고, 그사람에겐 당연할수도 있고, 내 상황을 잘 몰랐을수도 있겠지. 생각한다.

나는 그러지 않아야지..

이 책을 읽으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해봤다.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